요즘 자소서, 카메라로 씁니다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비전서치뉴스

Home 고객센터 뉴스

페이지 정보

요즘 자소서, 카메라로 씁니다 등록자 추상호 쪽지보내기  (58.♡.67.226) 작성일22-08-01 16:55
글내용
제목 요즘 자소서, 카메라로 씁니다
종이 이력서 대체하는 영상 이력서
정철환 기자
오명언 인턴기자
입력 2021.08.13 03:11
미국 워싱턴주의 취업 준비생 마케나 이(21)씨는 한 동영상 소셜미디어에 59초짜리 ‘영상 이력서(video resume)’를 올렸다. 그는 영상에서 “왜 여러분이 날 채용해야 하는지 알려드릴게요”라며 자신의 성격과 학력, 사회 경험 등을 깨알같이 소개하고, 직접 제작한 각종 소셜미디어 콘텐츠도 보여줬다. 이 영상은 10일까지 조회 수 20만3700을 기록했고, 총 15기업에서 채용 인터뷰 요청도 받았다.
요즘 구직·채용 과정에서 영상 이력서를 활용하는 경우가 부쩍 늘었다. 글보다 영상이 익숙하다는 Z세대(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반 출생자) 사이에선 종이 이력서 대신 영상 이력서부터 만들어 올리기도 한다. 국내외 기업 인사 담당자들은 영상 이력서를 정식 서류로 인정하고, 영상 이력서가 많이 올라오는 동영상 소셜미디어에 채용 공고도 내기 시작했다. 뉴욕타임스는 “종이 이력서가 (이메일에 밀려 사라진) 팩스와 비슷한 길을 걷고 있다”면서 “영상 이력서 확산 추세는 점점 더 거세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동영상 이력서/일러스트=김영석
동영상 이력서/일러스트=김영석

◇“1분 영상에서 모든 것 보여준다”

영상 이력서는 60초짜리 짧은 영상에 이력과 능력, 인간적 매력을 압축적으로 전달한다. 여러 외국어를 구사하며 언어적 역량을 강조하기도 하고, 각종 경진 대회에서 입상한 아이템을 사진이나 영상으로 보여주기도 한다. 완성된 영상은 #Resumes(이력서)라는 해시태그(hashtag·검색 주제어)를 붙여 낸다. 동영상 소셜미디어 틱톡은 지금까지 올라온 동영상 이력서의 누적 조회 수가 약 3억에 달한다.
이 회사는 7월 한 달간 ‘틱톡 이력서(tiktokresumes)’라는 사이트를 열어 영상 이력서를 이용한 구인·구직 행사도 열었다. 이를 통해 캐나다 전자상거래 업체 쇼피파이는 엔지니어를, NBA는 스카우터와 마케팅 통계 분석가를 모집했고 이 밖에 소니 뮤직과 타겟, 치폴레 등 총 41회사가 입사 지원을 받았다. 영상 이력서를 내는 이들을 겨냥해 영상으로 구인 모집 공고를 내는 기업도 나타났다. NHL(북미아이스하키리그), 미국 프로농구(NBA) 팀 디트로이트 피스톤스(Detroit Pistons) 등이다.
국내에서도 지원자들에게 자기소개 영상을 요구하는 경우가 나온다. LX인터내셔널은 작년 하반기 채용 연계형 인턴십 채용 과정에서 “형식적 입사 지원서로는 알 수 없는 지원자의 이야기를 자유 형식의 동영상을 통해 풍부하게 듣겠다”며 자기소개서 문항을 대폭 축소했다. 지원자들은 대신 2분 이내 영상에 본인에 대한 소개와 회사 지원 동기를 담아서 제출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역시 올해 상반기 채용 전환형 영업팀 인턴 채용 전형에서 지원자들에게 90초에서 2분 사이 영상을 접수했다.
아예 서류 심사를 자기소개 영상으로 대체한 기업들도 있다. 한화생명은 일반직 신입 사원 채용에 특별 전형을 도입해 ‘63초 자기소개 동영상’ 하나만으로 지원자들을 일차적으로 평가한다. 로레알코리아 역시 별도 이력서·자기소개서 없이 90초짜리 자기소개 영상으로 채용 전환형 인턴을 뽑고 있다. 유튜브 등에서는 전체 공개로 설정된 지원자들의 입사 지원 영상을 찾아볼 수 있다. 채용 전문가들 사이에선 “일부 젊은 구직자들에겐 장황한 이력서보다 짧은 영상이 더 편리할 수 있다”면서 “기업으로서도 진부한 자기소개서보다 자유 형식 영상이 지원자의 역량을 평가하는 데 유용하다”는 말이 나온다.

◇”준비해야 할 게 또 하나 늘어”

취업 준비생들의 반응은 엇갈린다. 비슷한 구직자가 넘쳐나는 상황에서 자신을 차별화할 수 있는 방법이 될 수 있다는 의견과 함께, 복잡하고 힘든 취업 준비 과정에 짐이 하나 더 늘었다는 의견도 있다. 로레알코리아 인턴십에 지원했던 최모(25)씨는 “한국식 입사 지원서는 분량이 길고 복잡해 작성하기가 쉽지 않은데, 자기소개 영상은 주요 활동이나 성과를 시각 자료와 함께 창의적으로 보여줄 수 있어 더 편리하다”고 했다. 또 대학생 도모(24)씨는 “정량적 스펙을 나열하는 종전 이력서로는 (다른 지원자들 사이에서) 돋보이기 어렵지만, 영상을 통해서라면 창의력, 자신감, 센스 등의 역량을 더 강조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하지만 취업 준비생 송모(24)씨는 “자기소개서는 기본 내용을 가지로 지원 회사에 맞춰 약간씩 바꿔 쓸 수 있지만, 영상 이력서는 한 번 만들면 다른 데 활용을 할 수가 없다”면서 “취준생 처지에서 기업 요구에 맞추기 위해 최선을 다하지만, 준비 과정이 점점 더 어렵고 복잡해지는 것 같아 솔직히 힘들다”고 했다. 자유 양식의 자기소개 영상이 평가 기준을 모호하게 하고, 외모나 영상 편집 실력 같은 요소까지 평가에 반영한다는 비판도 있다. 한 대기업 신입 사원 오모(25)씨는 “지난해 다른 기업의 채용 전환형 인턴십에 자기소개 영상을 제출했다가 탈락했는데 (앱으로 영상 조회 시간을 확인해 보니) 90초짜리 영상을 5초도 안 봤더라”면서 “평가 기준이 있기는 한지, 있다면 도대체 무슨 기준인지 모르겠다”고 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상단으로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TEL : 070-8244-3270    E-mail : vision@visionsearch.co.kr 서울특별시 성동구 아차산로7길 28 (성수동, 성수쇼핑센터 205호) 비전서치
사업자등록번호 : 215-18-51576 | 헤드헌팅 유료직업 소개사업 인허가 번호 : 제 2007-3230131-11-5-0001호

Copyright © VisionSearch. All rights reserved.